오미크론에 지갑닫은 미국인…12월 소매판매 1.9%↓

인플레·물류대란 속 10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증으로 미국의 소비자들이 연말 지갑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상무부는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9%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최근 10개월 사이 최대폭 감소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전체 13개 소매 분야 중 10개 분야가 지난달 매출이 감소했고, 이 중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비 매장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8.7%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말 쇼핑 대목인 12월마저 소비자들이 지출을 줄인 것은 고공행진하는 물가로 주머니 부담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과 물류 대란이 빚어진 상황을 고려해 소비자들과 유통업체들이 예년보다 일찍 움직인 것도 지난달 소매 판매 부진의 한 원인이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의 대확산이 연말 미국인들의 소비 활동을 위축시켰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소비는 미국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