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사실은 쌍둥이 누나가 미웠다…18개월 ‘악동’

옆 침대 누나에 몰래 젖병 던지고 자는 척

한 가정집에서 18개월 남아가 함께 잠을 자고 있던 자신의 쌍둥이 누나에게 다가가 젖병을 던지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 영상에 잡혀 화제다.

지난 11일 뉴욕포스트는 코네티컷의 한 가정집에 설치된 베이비 모니터에 ‘사악한 남동생’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영상에 따르면 두 쌍둥이 남매는 맞붙은 2개의 침대에서 서로 머리를 마주 향한 채 자고 있었다.

그러던 중 쌍둥이 동생 잭 보헴은 한밤중 잠에서 깨 누나 아이비 보헴 침대쪽으로 뒤뚱뒤뚱 걸어가, 손에 움켜쥐고 있던 젖병을 아이비 머리에 던졌다.

이후 잭은 아이비가 깨기 전에 재빨리 자리로 돌아가 누웠고, 아이비는 젖병을 맞은 부분을 문질렀다.

영상을 본 쌍둥이 남매의 어머니 캐미 보헴(42)은 “솔직히 잭이 무슨 생각으로 젖병을 던졌는지는 전혀 모른다”며 “잭이 아이비를 깨우려고 병을 던졌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사람들은 (잭이 젖병을) 아프게 던진 것처럼 보여서 여파가 끔찍할 거라고 상상한다”며 “하지만 아이비는 울지 않고 앉아서 조금 징징거렸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어머니 캐미는 영상을 자신의 SNS에 공개했고 해당 영상은 큰 인기를 끌었다.

누리꾼들은 “아이비가 잭 장난감을 너무 오래 가지고 놀아서 복수한 거다”, “쌍둥이 동생의 진짜 모습이 드러났다”며 장난스러운 댓글을 달았다.

미국 코네티컷의 한 가정집에 설치된 베이비 모니터. (SNS 갈무리)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