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애틀랜타 등 흑인대학에 혁신허브 설립

팀 쿡 CEO “인종차별 해소에 1억불 투자”…애틀랜타엔 2500만불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종차별 해소를 위해 1억 달러(한화 약 1100억 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13일 CBS 방송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이 방송에 출연해 “유색 인종 커뮤니티의 기술과 기업가 정신 확대를 위해 1억 달러를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애플은 흑인대학(HBCU: 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과 협력해 전국에 100여개의 ‘프로펠 센터’라는 특별한 학습 허브를 설립하기로 했다.

그는 “이곳을 혁신 허브로 생각하고 코딩부터 기계, 창의성, 엔터테인먼트 예술 등을 연구할 것”이라며 “학생들은 기술뿐만 아니라 기업가 정신도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프로펠 센터가 ‘흑인대학 학생과 지역사회를 위한 장소’이자 기업이 인재를 찾는 인력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에서 가장 HBCU가 많은 지역 가운데 하나인 애틀랜타의 경우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센터에 2500만달러를 들여 프로펠 센터를 짓게 된다.

이와 함께 유색인종 소유 소기업이 많은 디트로이트에 앱 개발 아카데미를 설립해 앱과 코딩 교육 등을 지원하고, 유색인종 기업인을 위한 벤처캐피탈 펀딩도 진행하기로 했다.

쿡 CEO는 “이것은 사람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며 “프로펠 센터에서 혁신 허브를 즐기는 학생들을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쿡 CEO는 지난해 백인 경찰관의 가혹행위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사건 직후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형사 사법 제도나 교육, 의료 등 사회 여러 부문에 남아있는 인종차별 문제를 지적하면서 “모든 이들을 위해 더 나은, 더 정의로운 세계를 만드는 데 헌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로펠센터 조감도/ap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