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매장 첫 노조 결성…메릴랜드서 투표 가결

메릴랜드주 한 애플 스토어에서 처음 노동조합이 들어서게 됐다.

18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볼티모어 인근 토슨에 있는 매장 직원들은 이날 국제기계 및 항공우주 노동자연합(IAM) 가입안을 찬성 65대 반대 33으로 통과시켰다.

IAM은 홈페이지를 통해 “100명 이상이 근무하고 있는 이 매장에서 압도적으로 찬성했다”고 밝혔다.

IAM은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제 노동자들은 동지들의 굳건한 지지를 얻었다”며 “이는 경영에 반대하거나 싸우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애플 대변인은 “지금 시점에 더할 것은 없다”며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로버트 마르티네즈 IAM 회장은 성명에서 “역사적인 승리를 쟁취하기 위해 보여준 노동자들의 용기에 찬사를 보낸다”며 “그들은 이번 선거에 모든 관심을 기울인 전국의 수천 명의 애플 직원들을 위해 엄청난 희생을 치렀다”고 격려했다.

IAM은 북미에서 가장 크고 다양한 산업 노동조합의 하나로 약 60만명의 노동자들이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아마존과 스타벅스를 포함해 미국 대기업에서 노조 결성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지난해 12월 노조가 처음 결성됐으며 아마존의 뉴욕웨어하우스 직원들도 지난 4월 진행된 노조 결성 투표에서 압도적으로 찬성표를 던졌다.

애플 전·현직 직원들은 지난해 해시태그 등을 이용하며 온라인으로 애플의 근무 조건을 비난한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