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대통령 살해범은 용병들…”4명 사살”

경찰청장 “2명은 체포…아직도 대치중”

아이티 대통령 사저 인근의 경찰
아이티 대통령 사저 인근의 경찰 [로이터=연합뉴스]

아이티 경찰이 7일 사저에서 살해된 조브넬 모이즈(53) 대통령의 암살 용의자 4명을 사살하고 2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레옹 샤를 아이티 경찰청장은 이날 모이즈 대통령 살해 용의자들을 ‘용병’이라고 지칭하면서 “경찰이 아직 무장 용의자들과 대치 중이다. 이들을 사살하거나 체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샤를 청장은 경찰과 용의자들이 대치하던 중에 경찰관 3명이 인질로 붙잡혔다가 풀려나기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클로드 조제프 아이티 임시 총리는 대통령 살해 소식을 전하면서 “고도로 훈련되고 중무장한 이들에 의한 매우 조직적인 공격”이었다고 말했다.

미국 주재 아이티 대사도 이번 암살에 대해 “외국 용병과 전문 킬러들”이 저지른 “잘 짜인” 공격이었다고 표현했다.

암살의 배후나 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래픽] 대통령이 암살 당한 아이티는 어떤 나라

국민의 60% 가까이가 빈곤층인 카리브해 극빈국 아이티는 최근 극심한 정치 혼란과 치안 악화를 겪고 있었다.

2017년 2월 취임한 모이즈 대통령의 임기 등을 둘러싸고 야권과의 갈등이 심화한 가운데, 2018년부터 부패와 경제난, 범죄 증가 등에 분노한 시민들의 대통령 퇴진 시위도 이어졌다.

모이즈 대통령을 대신해 일단 국정을 책임질 조제프 임시 총리는 군경이 치안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침착함을 유지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