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장’ 포틀랜드시…시장도 최루탄 맞아

인종문제 시위대·연방요원 또 충돌…최루탄·화염병 난무

경찰도 ‘폭동’ 규정해 해산나서…법무부 “과잉 진압 조사”

오리건주 포틀랜드 시장이 연방정부 요원의 인종차별 시위 진압을 항의하다가 최루탄을 뒤집어쓰는 일이 발생했다.

민주당 소속인 테드 휠러 시장은 23일 포틀랜드 도심 지방법원 앞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했다가 연방 요원이 쏜 최루탄 세례를 맞았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연방 요원들은 이날 새벽 집회 해산을 위해 최루탄과 섬광탄을 잇달아 발사했고, 고글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시위에 합류했던 휠러 시장은 자신의 주변에서 터진 최루탄 분말 가스에 그대로 노출됐다.

휠러 시장은 최루탄이 터지자 눈을 질끈 감고, 코를 잡은 채 괴로워했다.

그는 마침 옆에 있던 뉴욕타임스(NYT) 기자에게 “숨쉬기가 힘들다. 무섭지는 않지만, 화가 난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연방 요원들이 최루탄을 발사할 때 휠러 시장이 시위대와 함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시위대는 연방 요원이 지키고 있는 법원 건물을 향해 화염병을 투척했고, 이로 인해 법원 앞뜰에서는 화재가 발생했다.

50일 넘게 이어진 포틀랜드의 인종차별 항의 시위 사태는 폭동 진압 훈련을 받은 국토안보부(DHS) 소속 요원들이 투입된 뒤로 더욱 격화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경찰 표식이 없는 일반 차량을 탄 연방 요원들이 시위대를 무차별 체포했다는 논란이 불거졌고, 민주당 소속 케이트 브라운 오리건주 주지사와 휠러 시장은 공권력 남용이라고 반발했다.

휠러 시장은 CNN에 “우리는 연방 요원의 투입을 요청하지 않았다. 그들은 시위 사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포틀랜드 시의회는 전날 포틀랜드 경찰서와 연방 요원 간 협력을 전면 중단하는 결의안을 투표에 부쳐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하지만 이날 포틀랜드시 경찰은 시위대의 폭력행위가 심각해지자 시위 자체를 폭동(riot)으로 규정하고 해산에 나섰다.

채드 울프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은 CBS방송에 출연해 “연방 요원들은 포틀랜드의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았다”며 “오히려 포틀랜드 시장이 도시의 범죄 행위를 정당화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연방 법무부 마이클 호로위츠 감찰관은 포틀랜드와 워싱턴DC에서 발생한 연방 요원 과잉진압 논란을 조사하겠다고 발표해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워싱턴DC 조사 건은 지난 6월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인근 교회를 방문하기에 앞서 라파예트 공원의 시위대를 강제 해산한 사건을 말한다.

호로위츠 감찰관은 성명을 내고 연방 요원이 자신의 신분을 적절하게 공개하고 법 집행을 했는지, 무력 사용 지침을 준수했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자욱한 최루탄 가스에 둘러싸인 포틀랜드 시장 [AP=연합뉴스, 독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