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맞이 행사도 TV로만…주제가는 ‘아이 윌 서바이브’

미국 대표 이벤트 뉴욕 타임스스퀘어 볼드롭 40명만 초대

세계적으로 유명한 뉴욕의 새해맞이 행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비공개로 진행된다.

매년 마지막 순간에 뉴욕시 맨해튼에서 열리는 ‘타임스스퀘어 볼드롭’ 행사를 올해에는 일반 시민들이 현장에서 지켜볼 수 없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0일 보도했다.

원타임스스퀘어 빌딩 꼭대기에서 새해 카운트다운과 함께 지름 12피트(3.7m)에 3만2256개의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으로 이뤄진 무게 5.4톤의 대형 크리스털 볼을 천천히 떨어뜨리는 이 행사를 지켜보려고 매년 수십만명이 타임스스퀘어로 운집한다.

그러나 코로나19 대유행의 한복판에서 벌어지는 이번 행사에는 미리 초대받은 최일선 필수 업종 근로자와 그 가족 40여명만 현장에 참석할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의 공공병원 소아과 의사,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피자 배달원, 출퇴근용 페리 운영자 등이 참석자 명단에 포함됐다.

경찰은 31일 오후 3시부터 행사장 주변의 보행자 통행을 금지해 인파가 몰리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미국인들도 TV 중계방송이나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서만 볼드롭 카운트다운을 함께 외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새해맞이 볼드롭이 이런 어색한 모습으로 진행되는 것은 수십년 만에 처음이라고 NYT가 전했다.

1904년 당시 새로 지은 뉴욕타임스 사옥(현 원타임스스퀘어)을 밝힌 신년 축하 불꽃놀이를 보러 수십만명이 운집한 것을 계기로 시작된 이 행사는 1907년부터 대형 공을 떨어뜨리는 현재와 같은 형태를 갖추기 시작했다.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2∼1943년을 제외하면 취소된 적이 없다.

행사 분위기와 규모도 예년과 크게 달라질 전망이다.

작년 볼드롭 전 방탄소년단(BTS) 등이 라이브 무대에 올라 신년 분위기를 끌어올렸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과거의 디스코 디바인 글로리아 게이너가 시청자들을 향해 ‘아이 윌 서바이브'(I Will Survive)를 부를 예정이다. 이 노래는 코로나19 대유행을 맞아 역주행한 곡이다.

올해 행사는 타임스스퀘어 주변의 2개 블록에서 진행되는데 이 역시 예년보다 훨씬 좁아진 것이다. 행사 참석자들과 스태프는 마스크 착용과 6피트 거리두기 규정을 지켜야 한다.

행사 공동 주최자인 제프 스트로스는 “우리는 마스크를 쓴 타임스스퀘어를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뉴욕시 타임스스퀘어에 등장한 ‘송구영신’ 표지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