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마야 안젤루, 흑인 여성 최초 25센트에 새겨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인권 운동가…대통령 자유메달 수상

고(故) 마야 안젤루 새긴 미 25센트 동전

연방 재무부 제공

시인이자 인권 운동가인 고 마야 안젤루가 흑인 여성으로는 처음 미국 25센트 주화에 새겨졌다고 10일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방 조폐국은 이날 안젤루 이미지가 새겨진 25센트 동전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동전에는 좌우로 두 팔을 뻗은 채 상공을 응시하는 안젤루의 모습을 담았다.

1928년 4월 4일 세인트루이스에서 태어난 안젤루는 17세 때에 미혼모가 되는 등 순탄치 않은 성장기를 보냈다.

하지만 1969년 소설 ‘새장에 갇힌 새가 왜 노래하는지 나는 아네’로 흑인 여성 최초의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고, 끊임없는 작품활동과 더불어 작곡과 영화 출연 등 왕성한 문화 활동을 했다.

여성과 흑인의 인권 문제에도 꾸준한 관심을 보여 1993년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취임할 때 축시를 낭송하기도 했다.

안젤루는 정식 학위를 받지 못했음에도 30개 이상의 명예 학위를 받았고, 2010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시민상으로는 가장 큰 영예인 대통령 자유메달을 수여하기도 했다.

그녀는 2014년 5월 86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미 조폐국은 자국 역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여성들과 업적을 기리기 위해 이들을 25센트 동전에 새기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앞면에는 기존과 동일하게 조지 워싱턴 미 초대 대통령 흉상을 담고, 뒷면에 이들 여성을 상징하는 이미지를 새겨넣을 계획이다.

향후 4년 동안 이러한 방식으로 만든 25센트 동전 20가지 이상 종류를 선보일 방침이다.

안젤루 외에도 미국 최초 여성 우주인 샐리 라이드, 인디언 체로키 부족 사상 최초로 여성 족장을 지낸 윌마 맨킬러 등이 대상에 포함됐다.

조폐국이 이러한 정책에 나서도록 법안을 발의했던 민주당 캐서린 코테즈 매스토 상원의원은 성명에서 “이번에 발행된 25센트 동전은 미국인들이 흑인 여성의 경험을 이야기하는 안젤루의 저서들과 시에 대해 배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