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민간인 우주여행 대장은 고교중퇴자

‘인스퍼레이션4’ 캡틴 재더르 아이잭먼…재산 23억불

세계 우주항공 역사에 이정표가 될 스페이스X의 민간인 우주여행 ‘인스퍼레이션4’ 승무원단을 이끌 재러드 아이잭먼(37)은 고등학교 중퇴자 출신 사업가라고 7일 CNBC 방송이 보도했다.

스페이스X가 올해 4분기로 예고한 ‘인스퍼레이션4’는 4명의 승무원 모두 민간인들로만 구성하는 최초의 우주비행으로, 소아암 퇴치 사업을 벌이는 세인트 주드 소아 연구병원을 위한 2억달러의 기금 모금도 추진 중이다.

아이잭먼은 이날 CNBC 방송 인터뷰에서 5살 때 우주여행을 결심했다면서 이번 우주비행은 모든 사람이 우주로 모험을 떠날 수 있는 세상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비용은 공개하지 않은 채 얼마가 들어가든 이번 우주비행의 의미를 생각하면 큰 비용은 아니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아이잭먼은 이날 미식축구 슈퍼볼 경기 도중 방송된 30초짜리 TV 광고를 통해 인스퍼레이션4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결제처리 업체인 ‘시프트4페이먼트’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로 23억달러(약 2조5천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억만장자다.

그는 10대 시절 컴퓨터 수리 등으로 돈벌이를 하다가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결제처리업체 MSI에 입사했다. 이 과정에서 고교 졸업장은 있어야 한다는 부모님의 요구에 검정고시(GED)를 봤고 나중에는 대학 학위도 받았다.

아이잭먼은 MSI에서 6개월간 일하다가 할아버지가 준 1만달러를 가지고 시프트4페이먼트의 전신인 ‘유나이티드 뱅크 카드’를 창업했다.

그는 이렇게 시작한 자신의 회사 시프트4페이먼트를 지난해 6월 상장시키는 데에 성공했다.

그는 또 최단 시간 세계 일주비행 기록 보유자로 2009년에 세스나 시테이션 C2J를 타고 62시간 만에 세계 일주비행에 성공하기도 했다.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는 지난 1일 인스퍼레이션4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새로운 형태의 교통수단이 생겼을 때 선구자들이 있기 마련”이라면서 아이잭먼이 그 선구자라고 치켜세웠다.

인스퍼레이션4에는 아이잭먼과 세인트 주드 소아 연구병원 기부자 중 1명, 소아암 생존자 1명, 시프트4페이먼트 고객 1명 등 4명이 승무원으로 탑승한다.

이들은 몇 달간 우주선 작동법, 응급사태 대비 등 훈련을 스페이스X로부터 받고서 우주선 ‘드래건’에 탑승해 지구 궤도에 다녀올 계획이다.

스페이스X의 ‘인스퍼레이션4’ 임무를 이끌 재러드 아이잭먼 스프트4페이먼드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