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집단면역 실패’ 시인…중대기로

텡넬  총괄 책임자 “비윤리적, 정당화될 수 없다”

느슨한 방역 지지 받지만 사망률 상대적으로 높아

이른바 집단면역 정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온 스웨덴의 코로나19 방역 총괄 책임자가 집단면역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사실상 실패를 인정한 셈이다.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 수석 역학자는 27일 독일 주간 디차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집단면역을 추구하는 것은 윤리적이지도 않고 정당화될 수 없다”고 밝혔다.

스웨덴은 다른 여러 유럽 국가들과 달리 학교와 레스토랑, 헬스클럽을 열고, 시민들이 자유롭게 방역 조처를 취하도록 내버려 뒀다.

이에 대한 스웨덴 시민들의 지지는 광범위하지만, 스웨덴은 다른 국가들에 비해 코로나19 사망률이 높다. 코로나19 사망자는 5900명으로 인구 대비 사망률은 미국과 비슷한 수준이다. 독일보다는 5배, 노르웨이나 핀란드에 비하면 10배 높다.

텡넬은 “젊은이들이 중증인 경우는 적고, 사망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더라도 여전히 사망사례는 있을 수 있는데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공공보건의 관점에서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게다가 역사상 백신 없이 집단면역으로 감염병의 전염을 완전히 막은 사례는 없다”면서 “이는 코로나19의 경우에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학자라면 누구나 인구 중 항체 보유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말할 것”이라며 “항체 보유율을 알면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게 확산하는지 이해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웨덴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과 관련, 결정적 시점에 도달했다고 영국 더타임스는 전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수는 1주 만에 70% 치솟았다. 스웨덴의 감염률은 가을이 시작된 이후 지난 두 달간 8배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스웨덴 전국 21개 지역 중 17곳에서 신규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스카니아 자치주는 자발적 봉쇄령을 선언했다. 주 당국은 주민들에게 상점, 헬스클럽, 도서관, 수영장, 회합, 대중교통 수단을 피하고, 가계 밖에 사람과 접촉을 피하라고 촉구했다.

안데르스 텡넬 수석 역학자[EPA=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