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투’ 20세 청년, 거액손실 착각 자살

로빈후드 통해 복잡한 옵션거래 손대…유족들 소송

“미숙하고 어린 소비자 유혹해 비극 발생했다” 주장

20세 청년이 주식거래 애플리케이션(앱) 로빈후드를 이용해 투자에 나섰다가 73만달러를 잃었다고 착각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이 남성의 부모는 로빈후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8일 블룸버그, AP통신 등에 따르면 앨릭스 컨스라는 남성의 부모는 “어린 소비자들을 유혹하는 로빈후드의 전략 때문에 아들이 사망하는 비극이 발생했다”며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카운티 법원에 소송을 냈다. 컨스는 지난해 6월 20세의 나이로 목숨을 끊었다.

이들은 또 로빈후드가 이용자들에게 투자 관련 내용을 제대로 안내하지 않았고, 자동 응답 서비스만 운영하는 등 고객 대응이 부족했다면서 컨스의 죽음, 과실에 의한 정신적 가해, 불공정 사업 행위로 한정할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미국판 동학개미’ 사이에서 인기를 끈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는 적은 비용으로 누구나 쉽게 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해 젊은 층의 주목을 받았으나, 주식을 온라인 소셜 활동으로 만들었다는 비판에 직면하기도 했다.

유족이 낸 소장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1일 컨스는 파생상품 중 하나인 풋옵션(특정 자산을 미리 정한 가격으로 특정 시점에 팔 수 있는 권리) 거래를 했다가 ‘마이너스(-) 73만달러'(약 8억2천만원)가 찍힌 잔고 금액을 로빈후드의 앱에서 발견했다.

이는 컨스가 풋옵션을 행사하면 복구할 수 있었으나, 당시 이런 사실을 몰랐던 컨스는 투자로 인해 막대한 빚을 갚아야 하게 됐다고 착각했다.

크게 당황한 컨스는 로빈후드 고객센터에 여러 차례 이메일을 보냈지만 자동으로 전송되는 답장만 받았으며, 직원과의 연결에 실패한 컨스는 결국 극단적 선택을 했다.

로빈후드 측은 “그의 죽음에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옵션거래 체계를 개선하고 구체적인 안내문을 추가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일부 옵션 거래자에 대한 음성 상담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또 옵션거래를 할 수 있는 이용자의 자격을 상향 조정했다고도 덧붙였다.

로빈후드는 과거에도 “주식을 게임처럼 취급하고, 경험 없는 젊은 고객들이 더 많은 거래를 하도록 꼬시는 것은 비윤리적”이라고 밝힌 미 매사추세츠주로부터 벌금 부과 등을 요청하는 행정소송에 휘말리기도 했다.

사망한 앨릭스 컨스/KEARNS FAMILY VIA C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