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시대…초콜릿에도 우유 안 넣어

네슬레, 채식주의자 위한 킷캣바 올 연말 출시

스위스 식품업체 네슬레가 우유를 넣지 않은 ‘채식주의자(Vegan)용’ 킷캣 바를 올 연말 선보인다고 미국 ABC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네슬레는 ‘킷캣V’라는 이름의 새로운 초콜릿바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하면서 “바삭한 와퍼(웨하스)와 대중으로부터 사랑받는 부드러운 초콜릿 사이의 완벽한 조합을 이룬 식물성 기반 킷캣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킷캣V에 들어갈 원재료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앞서 네슬레는 쌀, 귀리, 콩, 코코넛, 완두콩, 아몬드 등 식물성 재료로 유제품이 들어가지 않은 아이스크림, 커피 크림 등을 출시한 바 있다.

네슬레는 킷캣V가 완전 채식을 뜻하는 ‘비건’ 식품임을 보장하며, 100% 지속가능한 코코아를 사용해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킷캣V는 시범 단계에 있는 만큼 전 세계 일부 국가의 네슬레 킷캣 쇼콜라토리 매장이나 온라인, 그리고 일부 소매업자를 통해서만 판매될 예정이다.

영국에서는 킷캣V를 만나볼 수 있으며, 이 외 또 어느 국가에서 출시될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초콜릿 회사 허쉬가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킷캣을 생산·공급하고 있는 미국에서는 킷캣V가 정식 판매되지 않을 예정이다.

매장에 진열된 킷캣 초콜릿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