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장관 “코로나19 백신, 연말까진 나온다”

에이자 장관 “안전하고 효과적 투여 가능 낙관해”

백악관 코로나 태스크포스 두달만에 브리핑 재개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일부는 연말 이전까지 안전하고 효과적인 투여 시작이 가능해질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26일 에이자 장관은 약 두 달 만에 재개된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140여개의 임상실험이 있었고, 3가지 백신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에이자 장관은 “미국이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 지금처럼 더 많이 노력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에이자 장관은 미국 당국이 의심환자를 관찰하고 적극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추진한 것 외에도 “환자 수만명을 치료하고 이미 수천명의 생명을 살린 유망한 치료법을 갖고 있다”며 렘데시비르와 덱사메타손을 언급했다.

렘데시비르는 에볼라바이러스 치료를 위해 다국적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덱사메타손은 염증 억제 작용이 있는 스테로이드제로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은 코로나19 중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한 결과 이 약이 사망률을 크게 낮췄다고 밝혔었다.

에이자 장관은 렘데시비르와 덱사메타손 배포가 이미 시작됐으며, 12만개 분량의 렘데시비르가 각 주에 분배됐고 덱사메타손이 치료 가이드라인에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백악관 태스크포스는 이날 두달 만에 브리핑을 재개했다.

주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조치와 맞물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 4월 27일 마지막이었던 TF의 언론 브리핑이 이날 다시 열린 것이다.

종전에 TF 브리핑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직접 개최했지만, 이날은 TF 팀장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백악관 밖인 보건복지부에서 열었다.

미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종전 최고치를 넘어서는 등 대규모 재확산 경고음이 커지는 다급한 상황을 반영하듯 이날 브리핑장에는 시종 강한 우려감이 흘러넘쳤다.

로이터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50개 주 중 16개 주가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와 함께 감염자가 많은 주의 주민은 지방 당국의 주문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펜스 부통령은 34개주는 안정화하는 수치를 보여준다며 “진실은 우리가 확산을 늦췄다는 것이다. 우리는 발병곡선을 평평하게 했다”, “매우 두드러진 진전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두달만에 백악관 TF 브리핑 재개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