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총 장난감 착각…어린 형제에 찾아온 비극

조지아 그리핀서 5살 동생이 괴한이 버린 총 숲에서 발견

장난감으로 알고 쏜 총에 12살 형 사망…3인조 일당 추적

지난 9일 조지아주 그리핀에서 벌어진 12세 어린이 사망사건(본보기사 링크)이 버려진 총 때문에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 따르면 5살 어린이가 버려진 총을 장난감으로 착각하고 12살인 형을 향해 쐈다가 형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고 13일 CNN방송이 보도했다.

‘어머니의 날’을 하루 앞두고 평범한 한 가정에 불의의 비극이 들이닥친 것이다.

5살 동생은 사건 당일 집 뒤 숲속에서 버려진 총을 주웠다. 하지만, 동생은 그 총을 장난감으로 착각하고, ‘탕탕’ 소리를 내며 12살 형의 가슴을 향해 들이댔다.

그 순간 장전돼있던 실탄이 발사됐고, 형은 풀썩 쓰러졌다.

불의의 총상을 입은 형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경찰은 총을 숲속에 내다 버린 것으로 의심되는 괴한 일당을 추적 중이다.

비극적인 총기 사고가 발생하기에 앞서 사고 현장 인근에서 남성 3명이 경찰의 차량 검문을 피해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이들이 도주한 곳은 사고가 발생한 형제의 집과 가까웠다.

경찰은 괴한들이 달아나자 현장 수색에 나섰고, 마약 의심 물질이 들어있는 가방 하나를 찾았지만, 당시에는 총기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총기 소유자의 신원을 확보할 단서를 찾기 위해 총기를 조지아주 수사국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경찰은 성명에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기를 버린 사람을 찾아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이 배포한 총격사고 보도자료
[조지아주 그리핀 경찰서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