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인근에 트럼프 조롱 ‘살아있는 동상’

아카데미상 후보 영화감독, 예술가 단체와 함께 퍼포먼스

‘민권·자유의 파괴자’ 묘사…성경 이벤트·벙커피신 등 비판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랐던 한 영화감독이 워싱턴DC의 백악관 인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살아있는 동상’ 전시회를 가졌다.

영화감독 브라이언 버클리가 이끄는 예술가 단체 ‘트럼프 동상 이니셔티브’는 트럼프 대통령을 “민권과 자유의 파괴자”로 규정하는 길거리 퍼포먼스를 펼쳤다고 19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이제 학교로 돌아가라” 동상 퍼포먼스 [브라이언 버클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 단체 소속 회원들은 지난 17일 백악관 주변의 ‘리버티 플라자’와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앞에서 살아있는 동상을 연기했다.

이들은 인종차별 항의 시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의 성경 이벤트와 백악관 벙커 피신 논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사태 속 트럼프 대통령의 학교 정상화 요구를 소재로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했다.

이들은 지난달 1일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를 강제해산한 뒤 백악관 인근 교회를 방문했던 트럼프 대통령에게 ‘뻐기는 자’라는 이름을 붙이며 동상으로 재현했다.

또 ‘벙커’라는 제목의 동상 퍼포먼스에선 곰 인형을 안고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를 지켜보는 모습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묘사했다.

트럼프 호텔 앞에서 진행된 트럼프 비판 동상 퍼포먼스 [브라이언 버클리 인스타그램 캡처]

이들은 “이제 학교로 돌아가라”는 글귀가 새겨진 동상 주춧돌 위에서 골프채와 막대 사탕을 든 트럼프 대통령과 마스크를 쓴 아이를 나란히 보여주기도 했다.

버클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자기도취와 인종차별, 이기적인 모습으로 자신의 역사를 만들었다”며 다른 도시에서도 ‘살아있는 동상’ 이벤트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버클리는 과테말라 고아 자매의 이야기를 다룬 ‘사리아’라는 단편영화로 올해 2월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단편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그는 프로미식축구 결승전인 슈퍼볼 TV 중계에서 대중의 이목을 끄는 상업광고를 다수 제작해 ‘슈퍼볼의 제왕’이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비판 동상 퍼포먼스 [브라이언 버클리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