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모범국 이스라엘, 접종자에 ‘자유’ 준다

‘그린 여권’ 발급…2차 접종 1주일 후부터 모든 격리 의무 벗어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데이터의 실시간 제공을 대가로 화이자의 백신을 대량으로 확보해 대국민 접종을 진행 중인 이스라엘이 1차와 2차 접종을 모두 마친 시민에게 일상의 자유를 주기로 했다.

18일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 책임자인 나흐만 아쉬 교수는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시민을 위한 ‘녹색 여권'(green passport) 발급 준비를 마무리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아쉬 교수는 “2차 접종까지 마친 경우 1주일 후부터 모든 격리 의무에서 벗어난다”며 “자격을 갖춘 시민은 온라인으로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녹색 여권’ 소지자의 경우 문화행사 등 현재 금지된 대중 행사 참여가 가능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아쉬 교수는 여전한 감염 확산세와 사망자 발생 상황, 중증 환자 규모 등을 고려해 오는 21일까지 예정된 현재의 강력한 봉쇄 조치 연장을 권고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난 며칠간 보건 시스템에 가해지는 엄청난 압박을 목격했다. 중증 환자가 1천200명에 달하고 코로나19 병상은 85%가 차 있으며, 병원들은 비응급 처리를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16일 하루 동안 보고된 신규 확진자는 5천11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54만6087명이며 사망자는 3979명으로 4000명 선에 육박했다.

이스라엘은 화이자에 접종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조건으로 조기에 대규모 백신 물량을 확보해 대국민 접종을 진행 중이다.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집계에 따르면 18일 기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211만6257명,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30만9065명이다.

전체 인구(약 929만 명)의 약 4분의 1가량이 1차례 이상 접종을 한 셈이다.

60세 이상 접종자군 20만 명의 코로나19 감염률이 비접종자군 대비 33%가량 낮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국제 보건계는 인구가 1천만 명 미만인데다 이미 접종률이 25%에 육박하는 이스라엘을 현재 백신 접종의 성패를 가늠할 수 있는 모델로 주목하고 있다.

단, 현지에서는 이스라엘 보건 당국이 화이자에 접종 관련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개인정보를 침해한다는 우려와 반발도 있다.

백신 접종 확인증 보여주는 이스라엘 의료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