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7월말까지 모든 미국인 백신 접종”

“취임 당시 냉장고에 아무것도 없었다” 비판…전국민 백신접종 촉구

“어린이들은 아직 시험 결과 안나왔지만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집단”

조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미국의 일반 대중이 7월 말까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광범위하게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CNN방송이 주최한 타운홀 미팅에 출연해 “우리는 7월 말까지 6억 도스(1회 접종분량)의 백신을 확보할 텐데, 이는 모든 미국인을 접종하기에 충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취임했을 때 “문자 그대로, 그리고 비유적으로 냉장고에 아무것도 없었다”며 한심할 정도로 불충분한 상태였다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했다.

구체적으로 당시 활용 가능한 백신이 5000만 회분에 불과했다며 백신 생산에 필요한 장비를 더 많이 확보할 수 있도록 국방수권법을 발동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접종의 큰 장애물 중 하나는 백신을 주사할 수 있는 사람의 부족이라며 이를 위해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는 은퇴한 의사와 간호사, 군 요원 등 백신 주사를 놓을 수 있는 사람을 늘리기 위해 큰 진전이 있었다면서 “우리는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상당한 장소도 개설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새로운 변이가 백신의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며 바이러스가 더 많이 확산할수록 백신에 내성이 생긴 형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한 뒤 “접종을 할 수 있다면 다른 변이와 상관없이 언제든지 접종하라”고 주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학교 정상화 문제와 관련해 교사들이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서서 먼저 나가야 한다며 “교사를 접종해야 한다. 우리는 그들을 우선순위의 위로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치원생부터 8학년까지 주 5회 대면 수업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일부 학교는 잃어버린 시간을 보충하기 위해 여름 내내 수업을 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어린이 접종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어떤 백신이 효과가 있는지, 무엇이 필요한지 등 어린이에 대해 아직 시험을 하지 않았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방송 현장에 나온 초등학교 2학년 어린이에게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사람들의 집단”이라고 한 뒤 “약간 걱정스러워한다는 것은 알아. 하지만 겁먹지 마. 괜찮을 것이고 엄마도 잘 지내도록 확실히 할 거야”라고 안심시켰다.

CNN 타운홀미팅 출연한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