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1400불 현금 포함 경기부양안 고수”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부양안 면담…예상대로 이견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야당인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1일 경기부양안 조정을 놓고 면담했으나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수전 콜린스 등 공화당 의원 9명과 만나 “당면한 현 상황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부양안은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과 함께 자신이 내놓은 ‘슈퍼 부양안’이 양당 지지로 통과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의지를 꺾지 않았다.

콜린스 의원도 면담을 마친 뒤 양측이 훌륭한 만남을 가졌지만 부양안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면담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부양안에 대해 한층 깊게 설명했다고 콜린스 의원은 전하고 “양측은 협상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은 두시간 가량 이어졌다.

전날 이들 공화당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1조9000억 달러(한화 2100조원)의 부양안이 과도하다며 3분의 1 수준인 6000억 달러(약 671조원) 규모의 수정안을 내놓고 면담을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법안 통과에 단순 과반만 있으면 되는 예산조정권을 동원, 공화당의 반대에 개의치 않고 이번 주부터 부양안 통과를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사키 대변인은 이날 면담에서 부양안 규모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을 작게 봤다.

사키 대변인은 면담 직전 “대통령이 제안하거나 수용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대통령이 그들의 우려와 아이디어에 대해 듣는 것은 중요하다. 그는 언제나 부양안을 더욱 강력하게 만드는 데 열려있다”고 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조9천억 달러 규모 부양안에 대해 너무 규모가 커서가 아니라 작아서 걱정한다고도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이 상원의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면담하기는 하지만 부양안 축소 요구가 수용될 가능성은 별로 없는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열심히 일하는 미국인이 지금 도움이 필요하다”면서 “의회가 즉시 나의 (경기부양)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미 국민 대다수에 14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고 코로나19 퇴치에 4000억 달러를 쓰는 부양안을 제시했다. 공화당은 현금 지급 범위가 너무 넓고 재정적자 부담이 크다며 반대해왔다.

부양안 통과는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초 국정운영에 중대 시험대로 작용할 전망이다. 역점 과제로 내놓은 코로나19 부양안 통과가 지지부진할 경우 이후 국정운영에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조 바이든 대통령을 만난 공화당 의원들 [EPA=연합뉴스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