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항공사, 중국 직항 ‘서울 경유’로 바꾼 이유는?

중국 코로나19 입국 절차 까다로워져 서울서 승무원 교체

미국 항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중단됐던 중국행 노선을 재개하면서 서울을 경유하는 노선을 추진하고 있다고 CNBC 방송이 1일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에 따르면 아메리칸항공과 유나이티드항공은 이달로 예정됐던 미국발 상하이행 화물기의 직항 운항을 일시 보류하고, 해당 화물기의 서울 경유를 추진하고 있다.

이들 항공사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난 2월 이후 중국행 노선 대부분의 운항을 중단한 상태다.

아메리칸항공은 애초 로스앤젤레스발 상하이행 화물기 운항을 이달 재개하면서, 직항이 아닌 서울 경유로 경로를 바꾸기로 했다.

다만, 이 화물기가 상하이에 짐을 내리고 돌아갈 때는 로스앤젤레스까지 논스톱 운항한다.

또 댈러스-포트워스, 로스앤젤레스발 베이징행 항공편도 같은 방식으로 서울을 경유하도록 경로를 바꾼다는 계획이다.

이런 조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외국인 입국 조건을 까다롭게 조정한 중국에서는 최근 현지에 도착한 승무원의 공항 입국대기 시간이 길어지고 숙소를 구하는 문제도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중국 당국은 승무원이 공항 내 지정 호텔을 벗어나지도 못 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장거리 비행한 승무원에게 부여되는 의무 휴식 시간을 잠식하는 요인이 된다.

이에 따라 서울에서 승무원 교체 등 필요한 절차를 마친 화물기가 상하이에 짐을 내린 뒤 승무원이 중국에서 의무 휴식을 하지 않고 곧바로 미국으로 돌아가는 대안을 마련한 것이다.

이미 아메리칸항공은 지난달 댈러스발 상하이행 항공기의 서울 경유를 시험했다.

아메리칸항공 보잉737 기장이자 조종사 노조 대변인인 데니스 타이저는 “(회사 측이) 그런 결정을 해 기쁘다. 운항 재개시 항공사와 조종사의 최고 이익이 확보될 수 있도록 대화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나이티드항공도 샌프란시스코발 상하이행 여객기 노선에 서울 경유를 추가했다.

이 회사는 성명을 통해 “(중국 내) 운영 상황의 변화 때문에 샌프란시스코와 상하이 간 노선의 서울 경유를 추가하는 방향으로 대응했다. 서울에서 승무원 교체가 이뤄지며 경유 시간에 승객은 기내에 머무른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주 시애틀과 디트로이트발 상하이행 노선 운항을 계획 중인 델타항공은 일단 직항을 추진 중이다.

이에 대해 노조 측은 “회사 측과 상하이행 직항 운영 계획을 공유했다. 이 계획이 확정된 것인지 알아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중국 상하이 공항 터미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