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업 부동산시장에 ‘코리안 머니’ 몰린다

올해만 15억6천만불 어치 매입…투자국 순위 10위→3위

캐나다, 독일 다음, 중국도 제쳐…”저금리로 투자 여건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얼어붙은 미국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한국 투자자들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 상업용 부동산 시장 분석업체인 리얼 캐피털 애널리틱스 자료를 인용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한국 투자자들이 15억6000만달러(한화 약 1조7250억 원) 상당의 미국 부동산을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2억4000만 달러(약 1조3710억 원)보다 25.8% 급증한 수치다.

코로나19 이후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대한 부정적 전망에 따라 거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투자액이 늘어남에 따라 미국 부동산 시장에서 한국 투자자의 비중도 늘었다.

지난해 미국 상업 부동산 시장에 투자한 외국 투자자 중에서 한국은 10위(3.7%)였지만, 올해는 3위(8.6%)로 뛰어올랐다.

한국보다 더 많이 미국 부동산 시장에 투자한 국가는 캐나다와 독일뿐이다. 중국은 미중 무역전쟁과 중국 당국의 자본 유출 제한 등의 영향으로 투자가 급감한 상태다.

WSJ은 미국 부동산 시장에 한국의 투자가 급증한 것은 코로나19 이후 미국의 초저금리 상황이 직접적 원인이 됐다고 전했다.

초저금리 때문에 금리에 기반한 환율 헤지 상품의 가격이 대폭 하락했고, 한국 투자자 입장에선 부담 없이 미국의 부동산을 구입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부동산 업체 뉴마크에 따르면 한국 투자자들은 2년 전만 해도 매년 부동산 가격의 2%를 환율 헤지 비용으로 지출해야 했지만, 최근엔 환율 헤지 비용이 0.1%에 불과하다.

WSJ은 최근 시애틀에서 매각된 6억 달러(약 6630억 원) 짜리 건물의 사례를 들면서 한국 투자자들의 경쟁이 미국의 상업 부동산 가격을 올리는 경우도 있다고 소개했다.

건물을 구입하겠다는 12건의 문의 중 4건이 한국 투자자의 문의였다는 것이다.

당시 매각 업무를 담당한 뉴마크의 알렉스 포셰이 국제투자분야 대표는 “한국 투자자들의 응찰가가 가장 높았다”며 “한국 투자자들이 가격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뉴욕 고급 아파트의 분양광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