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신접종 1000만명…조지아는 28만명

접종 31일만에, 하루 30만명꼴…배포량의 3분의 1 수준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친 이들의 수가 13일 10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12월14일 백신 접종을 개시한 지 31일만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1020만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를 단순히 31일로 나누면 하루에 약 33만명이 맞은 셈이 된다. 하지만 초반에는 의료 종사자 등 우선 순위 접종자에게 물량이 몰리고, 각 주에 백신을 공급하는 데 차질이 생겨 접종 속도가 더뎠다.

미국은 확진자 수가 2300만여명에 달하는 상황에서 접종 속도가 더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ABC방송에 출연해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백신 비축분 대부분을 출고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전역에 배포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과 모더나 백신의 양은 약 3000만회분으로, 아직 3분의2가 비축돼 있다.

조지아주의 경우 이날 현재 28만3177명이 백신을 맞았으며 배포물량은 모더나 51만5500도즈, 화이자 40만7550도즈 등 총 92만3000여 도즈이다.

한 여성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