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자수성가 여성은?

데이팅앱 범블 창업자 휘트니 울프 허드…내년 CEO 사임

범블 창업자 휘트니 울프 허드
범블 창업자 휘트니 울프 허드 [범블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유명 데이팅 앱 범블(Bumble)의 최고경영자(CEO) 휘트니 울프 허드가 내년 1월 사임한다고 회사 측이 6일 밝혔다.

그의 사임은 안전한 온라인 데이트 공간을 지향하며 2014년 범블을 창업한 지 10년 만이다. 범블은 여성이 먼저 말을 걸 때 데이트 상대와 대화를 시작하도록 설계된 앱이다.

범블은 세일즈포스의 클라우드 기반 메시징 플랫폼 슬랙 CEO인 리디안 존스가 울프 허드의 뒤를 잇게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존스가 CEO로 취임하면 자신은 새로운 역할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34살의 울프 허드는 25살이던 2014년 범블을 창업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2021년 초 범블 상장 당시 주가가 70달러를 넘으며 자산 가치도 폭등했다.

이에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자수성가 여성 중 한 명으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한때 70달러를 넘었던 주가는 지난 3일 기준 14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며 80% 가까이 폭락했다.

포브스는 지난 5월 울프 허드를 올해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자수성가 여성으로 꼽으며 그의 재산을 5억1000만 달러(약 6625억원)로 추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