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 반응

콜로라도서 페스트 확인…”야생동물 접촉 피하라”

중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흑사병(페스트)이 출현해 현지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콜로라도주 제퍼슨 카운티 보건당국은 야생 다람쥐 1마리에서 림프절 흑사병(선페스트)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고 14일 ABC방송 등이 보도했다.

페스트에 걸린 이 다람쥐는 지난 11일 덴버 서쪽에 위치한 모리슨 타운에서 발견됐다.

이달 초 중국 네이멍구에서 흑사병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미국에서 야생 설치류의 흑사병 감염 사례가 나오자 현지 보건당국은 경고령을 발동했다.

제퍼슨 카운티 보건당국은 성명을 내고 “적절한 예방 조처를 하지 않을 경우 페스트가 사람과 가축에게 전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죽거나 병든 야생동물이나 설치류와의 접촉을 피하고, 집 주위의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거나 서식지를 제공하지 말라고 현지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고양이와 개 등 애완동물이 페스트균을 가진 벼룩을 인간에게 옮길 수 있고, 야생 설치류를 잡아먹어 흑사병을 전파할 수도 있다면서 애완동물이 집밖에서 돌아다니지 않도록 해달라고 권고했다.

흑사병은 페스트균을 가진 벼룩에게 물리거나 감염된 야생 설치류의 혈액, 체액에 접촉할 경우 사람에게 전파된다.

페스트는 림프절 페스트, 폐 페스트, 패혈증 페스트 등 세 가지 형태로 구분되며, 림프절 페스트가 전체 페스트 가운데 80∼95%를 차지한다.

림프절 페스트의 주요 증상은 림프절 부종과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이며, 치명률은 50∼60%에 이른다.

ABC방송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미국에서는 남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년 평균 7건의 흑사병 환자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며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기만 하면 항생제로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야생 다람쥐 [타스=연합뉴스 자료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