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추수감사절 전까지 백신 나올 수 있다”

밴슬 CEO “최상의 시나리오…비상사용 허가 가능”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올해 추수감사절 전까지 코로나19 백신이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올해 추수감사절은 11월26일이다.

스테판 밴슬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최상의 시나리오로는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의 효능 데이터가 추수감사절까지 입수가능해져서 그후 사용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모더나의 백신 후보 물질은’mRNA-1273’으로, 현재 2단계 임상실험 중이며 다음 달 3만 명을 대상으로 마지막 단계 실험이 시작될 예정이다.

실험이 성공만 한다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 백신의 사용을 신속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밴슬 CEO는 “일반 환자 사용은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한 후 승인하겠지만 고위험 환자들을 위해서는 비상 사용 허가를 결정할 것 같다”고 말했다.

매사추세츠주의 바이오기업 모더나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