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지 연체율, 9년만에 최고치 기록

추가 실업수당 종료 등으로 집주인들 ‘위기’

미국의 2분기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연체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7일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2분기 모기지 연체율은 8.22%(계정조정치)로 9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주별로는 뉴저지와 네바다, 뉴욕, 플로리다, 하와이의 연체율이 높았다.

8월9일 현재 연방정부의 주택담보대출 상환금 납부유예 조치에 따라 납부를 유예한 가구는 360만가구이며 대출액 기준으로는 전체의 7.2%에 달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실업 증가가 연체율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한편 생애 최초 주택구입자와 소수민족, 저소득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연방주택청(FHA) 보장 모기지 연체율도 2분기에 16%에 육박, 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다.

모기지론 (일러스트)
[제작 박이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