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시티은행, 자산 20억불 넘어섰다

4분기 실적 발표…총자산 1년만에 5억5천만불 늘어나

예금도 5억불 이상 급증…순익은 세전 1746만불 기록

동남부 한인은행 가운데 유일한 상장기업인 메트로시티은행(회장 백낙영)이 코로나19 팬데믹의 터널을 뚫고 지난 1분기 최고의 성장세를 기록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연방 금융당국의 2020년 4분기 콜리포트에 따르면 은행의 총자산은 21억5896만8000달러로 전분기인 4분기의 19억209만5000달러보다 무려 2억5000만달러 이상이 증가했다. 또한 전년도 같은 기간의 16억3603만9000달러에 비해서는 5억5000만달러 가량 급증하며 20억달러 벽을 넘어섰다.

예금은 17억9275만8000달러로 전분기 15억1822만7000달러, 1년전의 12억7944만1000달러보다 각각 2억7000만달러, 5억1000만달러 이상 급증했다. 대출도 18억7181만3000달러로 전분기(16억3668만1000달러)와 1년전 (12억6584만8000만달러)에 비해 각각 2억4000만달러, 6억1000만달러 가량 늘어났다.

1분기 순익은 1746만8000달러(세전)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실적인 1339만5000달러에 비해 증가했지만 400만달러 이상 늘었다. 세후 순이익은 1303만6000달러를 기록했다.

90일 이상 연체된 부실채권도 전년도 같은 기간의 1099만1000달러보다 감소한 907만1000달러를 기록해 팬데믹 기간동안 오히려 대출관리가 건실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은행측은 “코로나19 팬데믹을 슬기롭게 이겨내고 자산 20억달러 돌파와 수익성 개선 등을 이뤄냈다”면서 “외형적 성장과 함께 위기극복의 과정에서 내실까지 다지게 되면서 제2의 급성장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메트로시티은행 도라빌 본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