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총영사”…한인회관 재건축에 사재 1만불 기부

1일 이임 장원삼 뉴욕총영사 “나는 뉴욕한인회 명예회원”

임기를 마치고 1일 귀임하는 장원삼 뉴욕총영사가 뉴욕한인회관 재건축에 써달라며 사재 1만달러를 뉴욕한인회에 기부했다.

AM 1660 등 현지 한인매체에 따르면 장 총영사는 지난 29일 뉴욕한인회가 한인회관에서 개최한 송별식에 참석해 ” 그 동안 한인사회 구심점 역할을 해온 한인회의 회관이 노후화돼 가슴이 아팠다”면서 “현재 한인사회의 역량으로 한인회관 재건축 문제는 충분히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장 총영사는 “스스로를 뉴욕한인회 명예 회원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재건축을 돕기 위해 1만달러를 후원하겠다”면서 “한인 사회가 단합해 한인회 재건축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장 총영사는 뉴욕한인회가 주최한 사랑나눔 캠페인에도 동참해 사재로 성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 윤 한인회장은 “장원삼 총영사는 코로나19 극복과 아시안 혐오범죄 대응 등에 가장 먼저 앞장서 지도력을 발휘해왔다”며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편 장원삼 총영사의 후임인 정병화 신임 총영사는 오는 12월 말께 부임할 예정이다.

이상연 대표기자

장원삼 총영사 송별식 모습/AM 1660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