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화요일 식료품 나눠드립니다”

슈가로프한인교회, 이웃 위한 푸드박스 나눔행사 지속

오후 1~3시, 1200개 교회 주차장서 드라이브스루 방식

정부 그랜트-구제 헌금-교인 기부금으로 4월까지 실시

슈가로프 한인교회(담임 최봉수 목사)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든 상황에 놓인 이웃을 위해 사랑의 음식 박스 나눔 행사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매주 화요일 실시되고 있으며 지난 7일 오후 1시 교회 주차장에는 대형 푸드트럭이 도착해 음식박스를 내리고 있었고 다른 한쪽에서는 음식박스를 다른 트럭에 실어주고 있었다.

교회측은 “오늘 음식박스는 주위에 있는 교회와 전달해 함께 배포한다”면서 “이를 위해 교회에서 트럭도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교회는 오는 4월말까지 매주 화요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교회 주차장에서 1200개의 음식박스를 귀넷카운티의 난민들과 이웃들에게 드라이브스루 방식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슈가로프한인교회는 코로나가 창궐하던 지난해 5월부터 구제 사역을 준비해왔다. 교회 측은 “육류와 싱싱한 채소, 낙농제품 등을 매주 플로리다와 남쪽 조지아 농장에서 공급받는다”고 밝혔다.

서영선 사모는 “지난해 8월부터 4개월 동안 2만5680명에게 마스크를 전달했고 21만8700파운드의 음식을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난민사역과 소수계 이웃들에게 제공했다”면서 “지금까지 히스패닉 모빌홈 거주자들과 흑인교회 교인들, 난민들, 다민족 교회 등 7군데를 섬기고 있으며 앞으로 더 확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연방정부 그랜트와 교회 구제 헌금 그리고 교인들의 도네이션으로 기적의 역사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구제사역을 계속 이어갈 것이며 지역사회에 꼭 필요한 교회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수영 기자 yoon@atlantak.com

슈가로프 한인교회 사랑의 음식 박스 나눔 이모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