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겹쳐쓰기 유행…파우치도 “더 효율적”

“N95 마스크와 같은 수준”…CDC는 공식권고 안해

미국에서 천마스크 아래에 수술용 마스크 겹쳐 쓰기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NBC뉴스가 25일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몇몇 사람들이 마스크를 겹쳐 쓴 것이 전파를 탔고 이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까지 “더 효율적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파우치 소장은 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마스크 겹쳐쓰기에 대해 질문받자 “물리적으로 한겹 위에 또 한겹을 놓으면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더 효율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로 사람들이 이중 마스크를 쓰거나 N95수준 마스크를 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마스크 겹쳐쓰기를 권고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난주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시를 낭송한 22세 흑인 시인인 아만다 고먼과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마스크 겹쳐쓰기를 한 것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회자됐다.

과학자들은 천마스크 아래 수술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보호 효과가 매우 높다고 설명한다. 수술 마스크가 필터 역할을 하고 천이 추가적인 층을 더해주면서 얼굴에 딱 맞게 해주기 때문이다. 연구에 따르면 천과 수술용 마스크 겹쳐쓰기는 미세한 침방울과 입자를 최대 70% 차단해준다.

N95 마스크는 공기중 입자의 95%를 차단하지만 미국에서는 의료 종사자와 의료 응급구조요원을 위해 확보해 두어야 하므로 일반 대중에게는 권장되지 않고 있다.

마스크를 겹쳐 쓴 시인 아만다 고먼-올리비아 싱어 트위터 갈무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