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 거느린 LVMH 순익, 팬데믹 전보다 ‘훌쩍’

코로나19 방역규제 완화로 명품 소비 수요 반등

루이비통
루이비통 [로이터=연합뉴스]

루이비통과 디올, 불가리 등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의 올해 상반기 수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을 넘어섰다.

26일 블룸버그,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LVMH는 올해 2분기에 173억6000만달러(약 20조16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4% 증가하면서 시장의 매출 증가율 전망치(69%)를 뛰어넘었다.

상반기 순이익은 63억 달러(약 7조2천630억원)로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62% 증가했다.

LVMH는 성명에서 루이비통과 디올, 펜디 등의 패션 및 가죽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친환경제품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120%, 2019년 동기 대비 40% 늘었다고 설명했다.

장 자크 귀오니 LVMH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통화에서 “수요가 여전히 매우 강력하다”고 말했다.

베르나르 아르노 LVMH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LVMH는 팬데믹 기간에도 지속해서 혁신하고 비즈니스에 투자했다”면서 “올해도 LVMH가 세계 명품 시장에서 선두를 유지하고 더 성장하기 위한 훌륭한 위치에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