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드, 사우디 정부와 최대 10만대 공급계약

전기차업체, 애리조나 공장 이어 사우디에 제2공장 설립도

미국 전기차 업체 루시드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와 향후 10년간 최대 10만대 규모의 전기차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26일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루시드는 이날 사우디 재무부와 향후 10년간 전기차 5만대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이번 계약에는 5만대 추가 구매 옵션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루시드는 늦어도 내년부터 연간 1000∼2000대의 전기차를 사우디에 공급하고 2025년부터는 공급량을 연간 4000∼7000대로 늘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우디는 국부펀드인 ‘퍼블릭 인베스트먼트 펀드'(PIF)를 통해 루시드의 지분 61%를 보유하고 있다.

루시드의 주가는 사우디 계약 발표 후 시간외 거래에서 5.4% 상승했다.

루시드의 전기차 ‘에어’/Lucid Mo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