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요커는 한국핫도그 빠졌는데…”문화원은 여전히 김치시대”

김영호 의원 “뉴욕문화원 김치 동영상, 한식 전파에 효과적인지 의문”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소개한 미국 이터닷컴의 한국식 핫도그 관련 기사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소개한 미국 이터닷컴의 한국식 핫도그 관련 기사 [인터넷 캡처]

한국문화의 다양성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설립 목적으로 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화원이 아직도 1980년대식 홍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11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뉴욕 한국문화원의 한식 홍보 문제점을 언급했다.

일단 김 의원은 뉴욕에서 나무젓가락에 꽂은 소시지로 만드는 한국식 핫도그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김 의원은 “뉴요커들이 한국식 핫도그에 빠진 마당에 1980년대식 김치, 불고기, 비빔밥 동영상이 한식 전파에 효과적인지 의문”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미 미국에서 김치와 불고기, 비빔밥 등이 일반화된 상황에서 홍보의 목적이 불명확하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었다.

김 의원은 “K-핫도그처럼 미국인들에게 잘 맞는 음식을 개발하는데 문화원이 홍보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조윤증 뉴욕문화원장은 “퓨전 음식이 인기가 있지만, 순수 한국 음식이 인기가 있는 측면이 있다”고 답변했다.

질의 준비중인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
질의 준비중인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11일 주유엔 한국대표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질의에 앞서 관련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