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온스당 1800불…9년만에 최고치

코로나 재확산에 안전자산 선호 뚜렷

7일 금값이 8년8개월 만에 최고치로 오르고 있다. 투자자들이 코로나19 재확산에 직면해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를 우려, 안전자산으로 몰리고 있다.

이날 금 현물시세(spot gold)는 한국시간 기준 오후 11시59분 현재 전날보다 0.56% 오른 온스당 1,796.09달러를 기록 중이다. 2011년 11월 이후 최고치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 중인 8월물 금선물도 전날보다 0.72% 오른 온스당 1806.50달러를 기록 중이다. 역시 2011년 9월 이후 최고치다.

골드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