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 개학 이튿날 5명 중 1명 코로나 결석

첫날 2만9천명 이어 둘째날도 3만2천명 결석

교사 10명 중 1명꼴 결근 불구 대면수업 계속

오미크론 확산으로 코로나 19 감염사례가 급증하면서 귀넷카운티 공립학교 학생 수만 명이 지난주 결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귀넷 교육청에 따르면 겨울방학이 끝나고 개학 첫날이었던 지난 6일 전체 학생수의 16%에 달하는 2만9000여명의 학생들이 등교하지 못했다. 다음날인 7일에는 이보다 많은 3만2000여명(18%)이 결석했다. 양일간 출근하지 못한 교사도 전체 1만2500여명 가운데 6일 1173명, 7일1344명으로 약 10%에 달했다.

이 기간 신규 사례는 학생 1449명, 교사 303명 등 총 1752명으로 보고됐다. 교육청에 따르면 이전 최고치는 9월 첫째 주로 1159명이 신규 감염자로 집계됐었다.

조지아주 최대 교육구인 귀넷은 코로나19 사례 급증으로 메트로 애틀랜타 교육구 6곳이 개학과 동시에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한데 비해 지난주 대면 수업으로 봄학기를 시작했다.

귀넷에서는 학교와 버스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이승은 기자 eunice@atlantk.com

귀넷카운티 스쿨버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