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해외여행 가지 말라” 권고

입국자 음성판정 제출 의무화…CDC “여행 다닐 때 아냐”

연방 정부가 국민들에게 해외여행을 가지 말라고 촉구했다고 CNN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이날부터 해외에서 미국에 입국하는 항공 여행객들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음성 판정 검사 결과의 제시를 의무화하는 등 규제가 강화된 데 따른 조치다.

미국 국무부 영사업무 담당 차관보 대행 이언 브라운리는 이날 “해외에 나가는 것을 진지하게 재고하라”면서 “해외로 가겠다고 선택하는 미국인은 휴가를 가든 진짜 비상상황이든 모두 여행 일정의 심각한 차질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브라운리 대행은 “(해외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쉽게 받을 수 없거나 양성 판정이 나오면 계획보다 훨씬 오래 머물게 될 것”이라며 “그런 일이 벌어지면 그 시간(연장된 체류 기간) 동안 스스로 숙박과 의료 비용을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마티 세트론 책임자도 “핵심 메시지는 지금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여행을 다닐 때가 아니며, 모든 여행은 이 바이러스를 통제할 수 있을 때까지 연기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브라운리 대행은 국무부가 전 세계적인 4단계 경보를 발령하는 것은 고려하지 않고 있으며 나라마다 별도의 경보를 내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무부는 1∼4단계의 여행 경보를 내리는데 4단계는 ‘여행을 하지 말라’고 권고하는 최고 등급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뒤 코로나19에 따른 여행 제한 조치를 부활시켰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여행객은 출발일로부터 사흘 이전에 받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거나 최근 90일 이내에 감염됐다가 회복했다는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LAX).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