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환자 3분의 1, 약으로 혈압조절 안돼”

럿거스 대학 연구팀 “혈압 안떨어지면 대책 세워야”

혈압
혈압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복용하고 있는 사람의 3분의 1은 혈압 관리가 안 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럿거스(Rutgers) 대학 보건·보건의료정책·노화 연구소( Institute for Health, Health Care Policy and Aging Research)의 아유시 비사리아 공중보건학 교수 연구팀이 고혈압으로 혈압약을 먹고 있는 20세 이상 남녀 1만3253명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9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여성은 35%, 남성은 33%가 혈압약을 먹는데도 혈압이 정상 수준(130/80)으로 떨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70대 연령층에서는 반대로 여성이 남성보다 29%, 8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63% 더 많았다.

50~69세 연령층에서는 약으로도 혈압 조절이 잘 안 되는 환자의 남녀 비율이 비슷했다.

이는 젊은 연령층에서는 남성 고혈압 환자가, 7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여성 환자가 혈압을 더 자주 잴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혈압 조절이 잘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나면 빨리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여성은 폐경이 지나면 대체로 혈압이 빠르게 상승하는 데 증상이 없기 때문에 자주 혈압을 재지 않으면 혈압약을 먹고 있으니 괜찮겠지 생각하고 이를 방치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또 폐경 후에는 혈압약 먹는 것을 깜빡깜빡 잊어버릴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에 대해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심근병증 센터(Cardiomyopathy Center)의 그레그 포나로 박사는 남녀 간 혈압 조절의 차이는 생활 습관, 사회경제 형편, 건강·투약 상황, 의료와 임상 결정의 차이 등 여러 가지 복잡한 요인이 작용할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화상회의로 열린 미국 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