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20∼21일 모더나·얀센 부스터샷 논의

자문기구, 5∼11세용 화이자 코로나 백신은 내달 2∼3일 회의

화이자(왼쪽)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화이자(왼쪽)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자문기구가 조만간 회의를 열고 제약사 모더나와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논의한다.

CDC는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달 20∼21일 회의를 열고 모더나와 얀센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CNN 방송이 8일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서만 부스터샷이 승인된 상황이다. 미 보건 당국은 모더나와 얀센의 부스터샷에 대해서는 임상시험 데이터의 확보·검토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승인을 뒤로 미룬 바 있다.

일부 부모들은 이르면 핼러윈을 앞두고 5∼11세 자녀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를 품어왔으나 이보다는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ACIP의 회의는 미 식품의약국(FDA)의 자문단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의 회의가 열린 지 며칠 뒤에 마련되는 것이다. 미국에서 백신을 일반인들에게 접종하려면 FDA의 승인에 이어 CDC의 권고 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이다.

FDA 자문단은 이달 14∼15일에 모여 모더나와 얀센의 부스터샷을 검토하고, 이어 26일에는 화이자의 5∼11세 어린이용 백신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