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국내 항공여행 검사 의무화 안한다”

“그래도 현시점에는 여행하지 않는 게 바람직”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3일 현재로서는 국내 항공여행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는 것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피트 부티지지 교통장관은 지난 8일 국제선 외에 국내선 항공기 여행객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음성 결과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하는 방안을 CDC와 활발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CDC 관리들은 이날 CNN 방송에 국내선 항공편 여행을 하기 전에 코로나19 검사 결과 제출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CDC는 “현재로서는 CDC는 국내선 (항공)여행 때 출발지점 검사 의무화를 권고하지 않는다”면서 “여행 부문에서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고 완화할 수 있는 공중보건 선택지를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DC는 그러나 근본적으로 현시점에는 사람들이 여행할 것을 권장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CDC는 “누군가 반드시 여행을 해야 한다면 여행 1∼3일 전 바이러스 검사를 받아야 한다”며 “여행 뒤 3∼5일 사이에도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집에 머물며 자체적으로 7일간 격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CDC는 특히 심지어 검사 결과가 음성이더라도 위험을 줄이기 위해 이 같은 격리 조치를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국제공항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