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1위·블랙핑크 13위, 남녀 동반 쾌거

빌보드 ‘핫100’ 한국 아티스트 동시 상위권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가 K팝 남녀 가수(팀) 사상 가장 높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 기록을 동시에 썼다. K팝이 미국 음악 시장 내에서 얼마나 큰 영향력을 보여주는지를 입증하는 대목이다.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8일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Dynamite), 2주 연속 빌보드 ‘핫 100’ 1위 달성”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차트 진입 2주 차(9월12일자)에도 ‘핫 100’ 1위 자리를 지켰다는 소식을 알렸다.

빌보드는 닐슨뮤직 데이터를 인용해 “‘다이너마이트’는 9월3일까지의 주간집계 기준으로 미국 내 스트리밍 횟수 1750만회, 다운로드 수 18만2000건으로 ‘핫 100’ 차트 정상을 유지했으며, 9월6일까지의 주간 집계 기준으로 1600만 라디오 방송 포인트를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빌보드는 “역대 ‘핫 100’ 차트에 신규 진입하며 곧바로 1위에 오른 43곡 중, 2주 연속 정상을 수성한 곡은 ‘다이너마이트’가 20번째”라고 밝혔다. 또한, ‘다이너마이트’는 첫 주 26만5000건의 다운로드 수에 이어 둘째 주에 18만 2000건의 다운로드 수를 기록했는데, 빌보드에 따르면 이는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캔트 스톱 더 필링'(Can’t Stop the Feeling!/2016년 5~6월)’ 이후 최초로 발매 후 첫 2주 연속 18만 건 이상 다운로드 수를 올린 기록이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5일자 빌보드 차트 ‘핫 100’에서 ‘다이너마이트’로 1위를 차지, 이 부문에서 자체는 물론 한국 가수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또한 이번에도 ‘핫 100’ 1위를 거머쥐며, 자체 및 한국 가수 사상 최고 기록을 유지했다.

방탄소년단에 이어 블랙핑크 역시 ‘핫100’ 차트에서 13위를 기록, K팝 걸그룹 중 가장 높은 순위를 써냈다.

빌보드가 인용한 닐슨뮤직 데이터에 따르면 ‘아이스크림’은 발매 첫 주(8월28일~9월3일) 미국에서 스트리밍 1830만회와 2만3000건의 디지털 다운로드 수를 나타냈다. 또한 약 510만명의 라디오 청취자를 끌어모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결과 ‘아이스크림’은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2위, 스트리밍 송 차트에서 8위, 팝송 라디오 에어플레이 차트에서 32위를 차지했다. 특히 팝송 라디오 에어플레이 차트는 블랙핑크 데뷔 이래 최초 진입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빌보드는 이날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사우어 캔디'(Sour Candy)와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까지 더하면 ‘핫 100’ 40위 내에 3연속 이름을 올린 걸그룹은 지난 2016년 피프스 하모니 이후 블랙핑크가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990년대 중후반 절정의 인기를 끈 영국 출신 걸그룹 스파이스 걸스의 톱40 진입 7연속 기록을 언급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는 빌보드 ‘핫 100’ 차트에서 동시에 한국 남녀 가수 역대 최고 기록을 각각 세우며, K팝의 높은 인기와 위상을 전 세계에 다시 한 번 널리 알렸다.

방탄소년단(위),과 블랙핑크© 뉴스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