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착륙하자 비상구 열고 날개로 뛰어내린 승객

30대 남성 마이애미공항서 체포돼 구금
미국 아메리칸항공 비행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메리칸항공 비행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공항에 착륙한 항공기에서 한 30대 승객이 비상구를 열고 비행기 날개로 내리는 황당한 일이 미국에서 벌어졌다.

30일 AP통신과 미국 마이애미 현지 매체 로컬10뉴스에 따르면 전날 밤 콜롬비아를 출발해 마이애미 국제공항에 도착한 아메리칸항공에 탑승한 남성이 항공기가 게이트로 진입하기 직전 비상문을 열고 비행기 날개 위로 뛰어내렸다.

크리스천 세구라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미국 시민권자로 알려졌다.

경찰은 세구라가 몸이 좋지 않다고 말했고 이후 고혈압이 있는 것으로 판단돼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으며, 퇴원 후 수감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이번 일로 항공편 지연 등은 발생하지 않았고, 다른 승객들은 별 문제 없이 항공기에서 내릴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아메리칸항공은 성명에서 “승객들이 내리는 동안 한 승객이 날개 위 비상구를 열고 뛰어내렸다. 승객은 법 집행 당국에 의해 즉시 구금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