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민연금, 애틀랜타 등 창고물류시설 매입

미국 사모펀드 스톡브리지와 함께 전국 23개 시설 20억불에

한국 국민연금이 미국 사모펀드인 ‘스톡브리지 캐피털’과 함께 미 전역의 23개 창고형 물류 시설을 약 20억 달러(2조1962억 원)에 매입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 보도했다.

WSJ은 국민연금과 스톡브리지 캐피털이 ‘힐우드 디벨럽먼트'(Hillwood Development) 측으로부터 관련 물류시설을 인수했으며 올해 최대 규모의 미국 내 상업용 부동산 거래 가운데 하나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들 물류시설은 약 1430만 스퀘어피트 면적으로 애틀랜타와 보스턴, 시카고, 디트로이트, 멤피스, 캘리포니아 남부 등에 산재해 있다. 현재는 주요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장기 임대계약을 맺고 사용 중이다.

WSJ은 이번 창고형 물류시설 매입 배경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자상거래가 급증함에 따라 대도시 주변의 물류시설 수요가 증가한 점을 꼽았다.

실제 코로나19 사태로 호텔과 사무실, 소매용 부동산은 타격을 받았지만, 산업용 부동산의 피해는 상대적으로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서비스 업체인 JLL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미국 내 산업용 부동산 거래액은 577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의 690억 달러보다는 적지만 2018년 동기간 533억 달러보다는 많은 수준이다.

WSJ은 국민연금과 스톡브리지 캐피털의 이번 매입은 지난해 870만 스퀘어피트 규모의 포트폴리오 매입에 이은 두 번째라면서 낮은 환 헤징 비용으로 미국 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 한국인 투자자들의 활동이 점점 활발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