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머스크’냐, ‘사기꾼 홈스’냐…테라 권도형은?

한국산 코인 폭락 사태에 30살 코인 거물 사면초가…집에 괴한 침입 시도

“문제 지적한 경제학자에 ‘가난하다’ 조롱”…외신들, 과거 발언 비판 보도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로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이 큰 충격을 받은 가운데 두 코인을 발행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불과 얼마 전만 해도 ‘한국판 일론 머스크’로 불리며 가상화폐 업계의 총아로 떠올랐으나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를 거치면서 외신들은 실리콘밸리 최대 사기극의 주인공 엘리자베스 홈스 전 테라노스 CEO와 같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12일 블룸버그 통신과 가상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30살 권 대표는 화려한 이력을 가진 청년 창업가다.

그는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루나와 테라 코인을 통해 거물로 성장했다. 한때 두 코인이 시가총액 상위권 암호화폐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불과 한 달 전에는 가상화폐의 큰손을 뜻하는 ‘비트코인 고래’로도 주목받았다.

그가 설립한 ‘루나파운데이션가드’가 테라 가치를 떠받치는 안전장치의 일환으로 15억 달러(1조9천300억 원)어치 비트코인을 사들였기 때문이다.

테라 가상화폐 모형 이미지
테라 가상화폐 모형 이미지 [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권 대표는 한국과 테라폼랩스 본사가 있는 싱가포르를 오가며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권'(Do Kwon)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그의 트위터 팔로워는 63만 명이 넘는다.

가상화폐 부자가 된 그는 국내외 언론과는 접촉을 피하면서 ‘루나틱’이라고 불리는 투자자들과 SNS로 소통했다. 이런 모습이 트위터를 애용하는 세계 최대 부자 머스크와 닮았다고 해서 ‘한국판 머스크’로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루나, 테라 폭락 사태는 탄탄대로를 걷던 권 대표의 발목을 잡았다.

사실 테라폼랩스의 사업 구조는 초기부터 논란이 적지 않았다.

테라폼랩스는 특이한 알고리즘을 채택해 코인을 발행한다. 테라 블록체인 생태계의 기본 통화인 루나 공급량을 조절해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 1개의 가치를 1달러에 맞추도록 한 것이다.

또한 테라를 예치하면 루나로 바꿔주고 최대 20% 이율을 약속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았다.

하지만, 다른 스테이블 코인이 실물자산을 담보로 한다는 점에서 루나와 테라의 거래 알고리즘은 폰지 사기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가상화폐 상승기에는 이 알고리즘에 문제가 없었지만 최근 가상화폐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시스템은 작동 불능 상태에 빠졌다.

테라가 1달러 밑으로 추락하자 테라폼랩스는 루나를 대량으로 찍어냈다. 루나로 테라를 사들여 유통량을 줄임으로써 테라 가격을 올리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루나 가치는 통화량 증가의 덫에 빠지며 폭락했고 테라와 루나를 동반 투매하는 뱅크런으로 이어졌다. 이른바 ‘죽음의 소용돌이'(death spiral) 효과다.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권도형 대표 합성 이미지
테라·루나 폭락 사태와 권도형 대표 합성 이미지 [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권 대표는 코인 폭락을 해결하기 위해 15억 달러 자금 조달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테라폼랩스가 암호화폐 업계의 여러 기업과 접촉했으나 자금 조달에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권 대표가 사면초가에 몰린 가운데 그의 과거 행적과 트위터 발언을 들추며 비판하는 외신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권 대표가 과거 실패한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 프로젝트인 베이시스 캐시를 익명으로 공동 설립했다고 보도했다.

또 작년 7월 영국의 한 경제학자가 알고리즘 스테이블 코인 모델의 실패 가능성을 지적하자 권 대표는 “난 가난한 사람과 토론하지 않는다”고 조롱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전했다.

코인데스크의 데이비드 모리스 수석 칼럼니스트는 “권 대표는 암호화폐의 엘리자베스 홈스”라며 테라, 루나 폭락 사태를 둘러싼 소송과 형사 고발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권 대표가 루나의 근본 구조에 대한 비판에 ‘바퀴벌레’, ‘바보’라고 대응한 적이 있다”며 “그는 함선에 구멍을 낸 뒤 침몰하는 배의 구멍에 쏟아부을 자본을 찾고자 했다”고 비판했다.

한편 권도형 대표 집에 신원 미상의 남성이 찾아와 초인종을 누르고 달아난 사건이 벌어져 경찰이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동경찰서는 전날 오후 6시께 권 대표 자택의 초인종을 눌러 권 대표 소재를 확인하고 달아난 남성을 뒤쫓고 있다.

이 남성은 전날 권 대표가 사는 아파트의 공용 현관을 무단으로 침입해 집 초인종을 누르고 도주한 혐의(주거침입)를 받는다. 당시 용의자는 집에 있던 권 대표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나”라고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