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 참전용사에 KF94 마스크 1만장 전달

애틀랜타총영사관 9일 조지아주 보훈처 방문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이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한국 정부가 제공하는 ‘KF94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

9일 오후 김영준 총영사는 조지아주 보훈처를 방문, 한국정부가 조지아 한국전 참전용사에게 보내는 한국산 KF94 마스크 1만장을 마이크 로비 보훈처장에게 전달했다.

김 총영사는 “한국전에 참가한 유엔군의 희생과 헌신을 바탕으로 한국이 경제성장과 정치적 민주화를 이룰 수 있었다”고 언급하면서 “코로나19가 여전히 만연한 상황에서 이번에 전달한 마스크가 참전용사들이 코로나를 대응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로비 조지아 보훈처장은 “참전용사들을 잊지 않고 마스크를 선물해준 한국 정부와 한국인들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스크 전달식에는 심만수 6.25 참전 국가유공자회 회장, 조영준 미동남부 월남참전 국가유공자회 회장 등이 함께 했다.

윤수영 기자 yoon@atlantak.com

김영준 총영사(왼쪽 4번째)가 KF94 마스크1만장을 마이크 로비 조지아 보훈처장(오른쪽 2번째)에게 전달했다. 사진=애틀랜타 총영사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