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선] 여권발? 내부견제?…윤석열 의혹 제보자 누구?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올린 제보자를 놓고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사건의 진위와는 별개로, 제보자의 신원에 따라 의혹의 성격이 사뭇 달라진다는 점에서다.’고발장 전달자’로 지목된 김웅 의원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전달받았다가, 1년여가 훌쩍 지난 현재 시점에 당시 대화록 캡처를 언론에 제보한 인물이다.

김웅 의원은 8일 기자회견에서 “누군지 특정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다. (총선 당시) 선거 관련해 중요 직책에 계신 분”이라면서도 구체적 신원에 대해선 함구했다.

제보자는 전날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현행 공익신고보호자법은 신고자의 인적사항을 공개하거나 신분을 추정할 수 있는 보도를 금지하고 있다.

당 안팎에선 사무처 소속 인사부터 외부 자문기구격인 법률지원팀 소속 변호사들까지 다양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총선 선대위 직책을 맡아 활동했던 J씨라는 가설에 무게가 실린다.

김 의원은 J씨와 관련해 복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조작을 한 경험이 정말 많다. 그래서 인연을 끊었다”, “국민의힘 쪽 캠프가 아닌 다른 데, 황당한 캠프에 들어가 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을 모두 잡으려고 하는 것” 등의 설명을 내놨다. 제보자의 배후에 여권 세력이 있음을 암시하는 언급으로 풀이된다.

한 정치권 인사는 “박근혜 정권 초반 민주당 진영으로 처음 정치권에 발을 내디딘 이후 상황에 따라 서너 차례 소속 정당과 진영을 바꿔가며 활동했던 인물”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J씨는 이전 박지원 국정원장이 이끌었던 정당인 ‘국민의당’에도 몸담았던 것으로 알려져 일각에서는 박 원장과의 연계설을 제기하고 있기도 하다.

J씨는 연루 의혹을 강력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국민의힘 관계자는 “각종 추측만 난무하는 상황인데, 공익신고자 신분이라는 점에서 신원 공개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이상연 대표기자, 연합뉴스

[그래픽]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사주 의혹'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