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800보만 걸어도 치매 위험 25%↓

걷기 운동
걷기 운동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매일 걷는 걸음 수의 합계가 3천800~9천800보이면 치매 위험이 25~50% 정도 낮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남부 대학 건강 노화 센터 스포츠 과학·임상 생체역학부의 보리야 크루수 교수 연구팀이 영국 바이오 뱅크(UK Biobank) 데이터 중 코호트(동일 집단) 7만8430명(40~79세, 여성 55%, 백인 97%)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과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6일 보도했다.

이들에게는 가속도계(wrist accelerometers)를 손목에 착용하게 하고 매일 걷는 걸음의 합계를 측정했다.

전체적으로 하루 걷는 걸음의 합계가 가장 많은(9800보) 그룹이 치매 발생률이 평균 51%, 가장 적은(3800보) 그룹이 2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보행 강도가 중요했다.

걷는 속도가 분당 112보인 걸음을 걷는 시간의 합계가 하루 30분인 사람은 치매 발생률이 62% 낮았다.

‘의도적으로’ 걷는 걸음 수가 하루 6천300보인 그룹은 치매 발생률이 57% 낮았다.

이 결과는 연령, 설병, 인종, 교육 수준은, 흡연, 음주, 식습관, 약물 복용, 수면, 심혈관질환 병력 등 다른 변수들을 고려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