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속 ‘찜통차’ 비극…5살 남아 사망

한인 다수 거주 버지니아 페어팩스카운티서

해당 지역 경찰의 사건 발표
해당 지역 경찰의 사건 발표 [트위터 캡처]

미국에서 폭염 속에 자동차에 남겨진 다섯 살배기 어린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CNN방송과 지역언론에 따르면 동부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의 스프링필드 지역에서 전날 오후 3시 20분께 다섯 살짜리 소년이 의식을 잃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몇 분 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소년은 끝내 숨졌다.

경찰은 소년이 차에 혼자 남은 경위와 차에 머문 시간 등을 수사 중이다.

지역언론 WJLA는 폭염 속 자동차에서 어린이가 사망한 사건이 올해 미국에서 12번째이고 버지니아주에서는 처음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