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 심각”…조지아주에 비상사태 선포

켐프 주지사 “방관 못한다”…주방위군 1000명 배치

지난 독립기념일 주말 애틀랜타시에서만 3명이 총에 맞아 숨지고 20명 이상이 총상을 입은 가운데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조지아주 전역에 비상사태(State of Emergency)를 선포했다.

켐프 주지사는 6일 “조지아주에 폭력사태 및 시설파괴 예방을 위한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최대 1000명의 주방위군을 위험지역에 배치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켐프 주지사는 “평화시위가 위험하고 파괴적인 아젠다를 가진 범죄자들에 의해 유린되고 있다”면서 “지금 무고한 조지아 주민들이 타깃이 돼 총에 맞고, 목숨을 잃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주도인 애틀랜타시의 무법사태는 중단돼야 하며 질서를 되찾아야 한다”면서 “주방위군은 주정부의 자산을 보호하고 지역 경찰관들을 도와 거리의 안전유지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방위군은 지난 5일 새벽 폭도들에 의해 파괴된 조지아주 순찰대 본부와 주지사 관저, 주의사당 등에 우선 배치될 예정이다. 또한 무장 시위대에 의해 점거된 애틀랜타 웬디스 매장 일대를 비롯한 애틀랜타시의 치안 유지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