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활용해 언론인 사찰”…모기업 수사 착수

바이트댄스 일부 시인…자체조사 후 연루직원 해고

틱톡 ‘안보위협설’에 기름…정치권도 초당적 강경론

틱톡 모회사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통해 미국 언론인들을 감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연방 법무부가 수사에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 보도했다.

WSJ은 해당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활용해 미 언론인 개인 정보를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법무부와 연방수사국(FBI), 버지니아주 연방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트댄스는 자사 직원 일부가 틱톡으로 버즈피드, 파이낸셜타임스(FT) 소속 기자들의 위치 정보 등을 사찰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여기에 연루된 직원들을 해고했다고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내부 감사 및 위험 관리 부서를 개편하고 이런 일을 벌인 부서의 사용자 데이터 접근 권한을 차단했다면서 회사 차원에서 적극 대응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바이트댄스는 이날도 해고된 직원들이 당시 벌였던 행동을 강력히 비난한다면서 “내부 조사가 아직 진행 중이며 (미 당국의) 공식 조사가 시작되면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미국에서는 틱톡에 대한 안보 위협론이 확산하면서 ‘틱톡 퇴출론’까지 고개를 들고 있는 상황이.

미 정부 최근 틱톡 중국 창업자들에게 이들이 보유한 틱톡 지분을 미국 자본에 매각하라고 요구하면서 불응 시에는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조 바이든 행정부는 틱톡 관련 사항에 강하게 대응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아왔는데, 틱톡에 대한 강경 대응이 미 정치권에서 초당적 지지를 받으면서 이런 기조에 변화가 생겼다는 분석이다.

틱톡 최고경영자(CEO) 저우서우즈는 이달 23일 개최되는 미 연방 하원 청문회에 참석해 이 같은 안보 위협론에 대한 해명을 펼칠 예정이다.

법무부와 FBI, 버지니아주 검찰 측은 틱톡 조사 착수에 대한 언론 질의에 응답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