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찍으면 가족 아냐”…정치가 갈라놓은 미국

로이터, 트럼프 정부 찬반 놓고 두 동강 난 미국 사회 조명

대선 이후에도 치유 요원…”갈등 근저에 가치관 차이 있어”

위스콘신주 밀워키 주민인 마이라 고메스(41)는 약 5개월 전 자신의 21세 아들에게 이런 말을 들었다.

올해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찍을 계획이라고 알린 직후였다. 그는 로이터통신에 이번 대선이 끝나더라도 아들과 화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4년간 미국은 정부에 대한 견해에 따라 정치권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까지 극심하게 갈라졌다고 로이터통신은 2일 진단했다.

미국인들은 정치 얘기를 하다가 직장 동료와 멀어지고, 친구와 싸우며, 심지어 가정까지 파탄 나고 있다는 것이다.

통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자를 각각 5명씩 인터뷰한 결과, 대부분은 현 정부 때문에 인간관계가 훼손됐다고 증언했다.

민주당 지지자인 로사나 과다그노(49)는 4년 전 친오빠와 완전히 틀어졌다. 당시 자신이 트럼프를 지지하길 거부하자 오빠가 절연을 선언한 것이다.

이후 오빠는 근처에 사는 어머니의 사망 사실조차 동생에게 즉각 알리지 않았다. 이들과 떨어져 사는 과다그노는 어머니 사망 후 3일이 지나서야 올케로부터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바텐더로 일하는 재클린 해먼드(47)는 어머니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사실을 안 후 대화를 중단했다.

그는 로이터에 “아들한테도 내 어머니와 정치 얘기를 하지 말라고 했다.”며 “어머니가 아들에게 정치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전역에서 이런 광경이 드물지 않은 건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와 반대자들의 시각이 그만큼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현 정부의 강경한 이민정책, 보수 대법관 임명에 찬성하고 트럼프의 거친 언행을 ‘직설어법’이라고 부르며 동경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고질적인 거짓말쟁이이자 인종차별주의자로 폄하하고, 미국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인물로 보고 있다.

갤럽의 올해 1월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정부의 지난해 활동을 두고 공화당원의 89%가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반면 민주당원 중에선 7%만 긍정 평가를 했다.

문제는 ‘트럼피즘'(트럼프 대통령의 정치행태)을 두고 깊어진 갈등의 골이 이번 대선 이후에도 쉽게 치유되지 않을 전망이라는 점이다. 트럼프를 둘러싼 갈등은 결국 본질적으로 가치관과 윤리관의 차이에서 비롯하기 때문이다.

제이 반 바벨 뉴욕대 심리학과 교수는 “미국 역사상 트럼프 대통령만큼 국민들을 핵심 가치관을 놓고 분열시킨 인물은 없었다”며 “사람들은 타협하지 않으려 하고, 이런 분위기는 쉽게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코츠데일 로이터=연합뉴스) 대선을 하루 앞둔 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참석한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유세장에서 한 지지자가 ‘트럼프 2020’이라고 새긴 안경을 쓰고 트럼프 대통령이 ‘4년 더’ 집권해야 한다는 뜻으로 네 손가락을 펼쳐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