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위대 몰려들자 지하벙커 피신

대통령 일가족 예기치 못한 상황에 크게 당황

멜라니아, 시위 불안에 우주선 발사 현장 불참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워싱턴DC 백악관 인근까지 몰려들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잠시 지하벙커로 몸을 피신하는 일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1일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밤 수백 명의 시위대가 백악관 쪽으로 몰려들자 잠시 백악관 내 지하벙커에 한 시간가량 대피한 뒤 다시 나왔다.

부인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아들 배런 트럼프도 벙커로 피신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과 그 가족들은 예기치 못한 상황에 상당히 당황한 것으로 알려졌다.

멜라니아 여사는 이번 시위에 불안감을 나타내며 30일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의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에 가지 않기로 결정했다.

플로이드는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에서 지폐 위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의 무릎에 목이 짓눌려 질식한 흑인 남성이다. 주변 행인 이 장면을 촬영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리자 미니애폴리스를 비롯해 미국 전역에서 항의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들이 29일 수도 워싱턴DC 백악관 앞 라파예트 공원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연행하고 있다.

Leave a Reply